배우 겸 모델 박지훈, 위암 투병 31세 사망…안타까움

뉴스1 입력 2020-05-15 10:11수정 2020-05-15 1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지훈 인스타그램 © 뉴스1
배우 겸 모델 박지훈이 위암으로 투병 중 지난 11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31세.

고(故) 박지훈 가족은 15일 고인의 SNS에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보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라며 “덕분에 내 동생 하늘 나라로 잘 보냈다”고 해 장례식이 끝났음을 알렸다. 이어 “우리 가족들에게 큰 힘이 됐다”라며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고 해 조문을 와준 이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고인은 일산 푸른솔 추모공원에 안치됐다.


박지훈은 프리랜서 모델과 연기자로 활동했으며, tvN ‘시카고 타자기’에 출연하기도 했다. 박지훈은 위암 투병 중 31세란 이른 나이에 세상과 이별했고, 그의 사망 소식에 누리꾼들은 안타까움과 슬픔을 드러내고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