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맨유 상대로 컴백?…EPL 내달 재개 계획

뉴시스 입력 2020-05-15 09:39수정 2020-05-15 09: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리미어리그, 6월12일 혹은 19일 재개 예정"
첫 경기로 토트넘-맨유 거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가 다음달 12일 혹은 19일 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가 팬들을 다시 찾는 첫 경기일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5일(한국시간) “프리미어리그가 다음달 12일 혹은 19일 재개할 예정이다”며 “토트넘과 맨유의 30라운드가 첫 번째로 편성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철저히 방역 지침을 따른다는 전제 아래 무관중으로 리그 재개를 허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요기사

곧장 긴급 생중계 편성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토트넘-맨유의 대결이 흘러나온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어리그는 팀당 28~29경기를 치른 지난 3월 코로나19 여파로 중단을 결정했다.

토트넘-맨유의 30라운드는 원래 3월15일 토트넘의 홈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지휘봉을 잡기 전에 이끌었던 팀이 맨유라는 점에서 ‘무리뉴 더비’로도 관심을 모은다.

손흥민은 지난 2월 팔 골절상으로 수술대에 올랐지만 리그 중단으로 충분히 회복할 시간을 벌었다. 국내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따른 병역특례 기초군사훈련(3주)도 마쳤다.

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복귀할 수 있을지 큰 관심사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