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미국에 백신 먼저 줘?”…뿔난 프랑스에 사노피 진땀

뉴스1 입력 2020-05-15 07:12수정 2020-05-15 07: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랑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세계적인 제약회사 사노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면 미국에 먼저 공급할 것이라고 말하자 프랑스 정부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CNN에 따르면 에두아르드 필리페 프랑스 총리는 “코로나19 백신은 전세계의 공공재가 돼야 한다”며 “동등한 접근성은 협상 불가능한 문제”라고 말했다.

필리페 총리는 세르게 와인버그 사노피 회장에 이같은 뜻을 전달했고, 와인버그 회장으로부터 프랑스에도 사노피 백신을 배포하겠다는 의사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아그네스 파니에-러나셰르 프랑스 재무차관도 “사노피가 코로나19 백신을 재정적인 이유로 (어느 국가에든) 우선 배정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백신이 개발되면 세계적인 공공재가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전날 폴 허드슨 사노피 최고경영자(CEO)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백신 연구에 재정적으로 지원해줬다며 미국에서 생산된 백신은 미국 환자들에게 가장 먼저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반발이 잇따르자 와인버그 회장은 성명을 내고 전세계 모든 지역에 백신이 동등하게 보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와인버그 회장은 “우리 CEO의 발언이 바뀌었다. 우리는 백신을 공공재로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엘리제궁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오는 19일 직접 허드슨 CEO를 만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사노피는 현재 두 가지 종류의 코로나19 백신을 연구 중이다. 하나는 미국 보건부 산하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의 재정 지원을 받는 영국 글락소스미스클라인 제약사와 개발 중이고, 다른 하나는 미국 회사 트랜스레이트 바이오와 개발 중이다.

사노피는 올 하반기에 1단계 임상시험을 시작할 계획이며 성공할 경우 2021년 하반기까지 실용화 단계까지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