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 1.6% 반등…미중 갈등 견디며 유가 급등에 반응

뉴스1 입력 2020-05-15 05:57수정 2020-05-15 05: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욕 증시가 유가 급등에 일제히 반등했다.

14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377.37포인트(1.62%) 오른 2만3625.34로 체결됐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 500 지수도 32.50포인트(1.15%) 상승한 2852.50, 나스닥 역시 80.55포인트(0.91%) 상승한 8943.72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6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2.27달러(9%) 급등한 배럴당 27.56달러를 기록했다. 4월 3일 이후 거의 6주 만에 최고다.

주요기사

영국 북해 브렌트유 7월물도 1.94달러(6.7%) 오른 배럴당 31.13달러로 체결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