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 호위무사’ 靑경호처장 전격 교체

한상준 기자 입력 2020-05-15 03:00수정 2020-05-15 0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영훈 처장 3년만에 물러나… 노무현 퇴임땐 봉하마을 경호도
‘경호처 적폐청산’ 적잖은 잡음… 文대통령, 후임에 유연상 내정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접 경호는 물론이고 김정숙 여사 등 가족 경호를 총괄해온 주영훈 대통령경호처장(64·차관급)이 14일 전격 교체됐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을 연이어 경호해온 주 처장은 3년여 만에 물러나게 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임 경호처장에 유연상 대통령경호처 차장(54·사진)을 내정했다. 1984년 경호처에 들어온 주 처장은 노 전 대통령 시절 경호실 가족부장으로 노 전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 등 가족들의 경호를 맡았다. 노 전 대통령이 퇴임한 뒤에는 함께 경남 김해 봉하마을로 가 경호를 맡았고, 2009년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시에도 경호팀장으로 일했다.

이후 권 여사 비서실장 등을 거친 주 처장은 문 대통령이 정계에 입문하면서 경호와 수행을 맡았다. 한 친문(친문재인) 진영 인사는 “대선 전부터 청와대에 입성하면 경호는 주 처장이, 1호차 운전은 최성준 씨(현 경호처 행정관)가 맡는 걸로 되어 있었다”고 말했다. 최 행정관 역시 권 여사와 문 대통령을 각각 수행한 경험이 있다.


문 대통령은 당선 다음 날인 2017년 5월 10일 이낙연 전 국무총리,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함께 주 처장의 인선을 직접 발표했다. 주 처장은 2018년 9월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당시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나란히 탄 차량의 선탑을 맡을 정도로 문 대통령의 신뢰를 받았다.

주요기사

이날 인사에 대해 청와대는 “주 처장이 4·15총선 전부터 물러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과거 정부에서도 통상 대통령 임기 중반 무렵 경호처장 인사가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각에선 주 처장이 이른바 ‘경호처의 적폐청산’을 이끌면서 경호처 내부에서 적잖은 잡음을 낸 것이 교체의 배경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주 처장이) 경호처 직원들을 대상으로 무리하게 휴대전화 감찰 등을 하면서 내부 불만이 적지 않았다”고 전했다.

후임 처장으로 내정된 유 차장은 전북 고창고, 동국대 경찰행정학과를 졸업하고 경호처 공채 3기(1992년)로 입문해 경호본부 경호부장, 경비안전본부장 등을 맡았다. 청와대는 “1988년 공채 실시 이후 첫 공채 출신 경호처장”이라고 설명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 대통령#유연상 차장#경호처장 교체#주영훈 처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