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北에 밀 2만5000t 공급…인도적 지원”

뉴시스 입력 2020-05-15 00:20수정 2020-05-15 00: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 발표
러시아 정부는 14일(현지시간) 북한에 인도적 지원 차원에서 밀 2만5000t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시에라리온 선적 화물선이 러시아 노보로시스크의 고품질 밀 2만5000t을 북한 남포항으로 운송했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격리 조치로 인해 선원들은 의학적 관찰 아래 있으며, 화물은 항구의 고립된 지역에서 내려지고 있다고 전했다.


대사관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대사 등 평양 주재 러시아 외교관들과 함께 남포항을 찾은 북한 외무성 관계자가 러시아의 인도적 지원에 감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유엔 세계식량계획(WEP)과 식량농업기구(FAQ)는 작년 보고서에서 북한 주민 1000만 명 이상이 식량 부족을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타스통신은 러시아가 2019년 800만 달러(약 98억 3000만 원) 상당의 곡물을 북한에 지원했다고 전했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