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롯데가 달라졌어요! 분위기의 팀 깨운 주문 “네 멋대로 해라”

스포츠동아 입력 2020-05-15 05:30수정 2020-05-15 0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감독도 선수도 싱글벙글.’ 상승세를 타고 있는 롯데의 숨은 비결은 바로 팀 분위기다. 야구 자체를 즐길 수 있는 덕아웃 분위기가 거인의 발걸음을 가볍게 만들고 있다. 14일 사직구장에서 훈련 중 허문회 감독(마스크 착용)과 선수들이 소통하며 웃음꽃을 피우는 모습. 사직|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롯데 자이언츠는 전통적으로 분위기에 휩쓸리는 경향이 강했다. 성적이 좋을 때는 기세가 한없이 올라가지만, 한 번 제동이 걸리면 추락폭도 급격했다. ‘덕아웃 분위기 사수’는 어느 감독에게나 중요한 덕목이지만 롯데 사령탑에게는 필수요소였다.

허문회 롯데 감독이 시즌 초반 이를 제대로 해내고 있다. KBO리그에서 보기 드문 자율야구가 롯데 선수단을 바꿨다.

롯데는 13일까지 7경기에서 6승1패를 거뒀다. 개막 5연승의 상승세가 12일 사직 두산 베어스전 패배로 한풀 꺾이는 듯했지만, 13일 ‘캡틴’ 민병헌의 끝내기 아치로 되갚았다. 전문가들은 숫자 뒤에 숨어있는 롯데의 분위기에 주목하고 있다. 선수들이 야구를 즐기는 게 보인다는 의미다.


자율의 힘이다. 선수들은 호주 애들레이드 스프링캠프 당시부터 “솔직히 불안한 마음도 있었다. 훈련량이 적기 때문”이라고 염려했다. 허 감독의 철학이었다. 허 감독은 “캠프 때 기술적인 훈련보다는 철학 공유에 초점을 맞췄다. 가고자 하는 방향을 전달하기 위해 3주간 매일 짧게 미팅을 했다”고 밝혔다. 자율을 강조하는 허 감독의 진심은 선수단에 전해졌다.

관련기사

“모두가 하고 싶은 대로 한다. 각기 다른 자신의 역할에만 몰두한다. 삼진을 당해도 ‘상대 투수가 잘 던진 것’이라며 서로를 격려하고, 안타를 맞아도 ‘상대 타자가 잘 친 것’이라고 위로한다. 사람이라면 ‘내가 왜 못 쳤을까’라고 자책하게 마련인데 그런 분위기가 없다. 나 역시 선수들에게 터치를 하지 않는다. 만약 누군가 이로 인해 느슨해진다면 스스로 책임지면 된다. 프로 15년 만에 이런 분위기는 처음이다.” 민병헌의 이야기다.

분위기를 만드는 것은 선수들이다. 허 감독의 바람대로 야구 자체를 오롯이 즐기고 있다. 호수비에 막혀 대량득점에 실패했을 때 상대 선수에게 엄지를 치켜세우고 박수 치는 것은 그간 경직됐던 롯데는 물론 어느 팀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광경이다. 팀 전체가 슬럼프에 빠지더라도 지금의 분위기만 유지한다면 언제든 재도약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깔려있다. 롯데의 변화는 성적 뒤의 분위기에 있다.

사직|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