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코로나19 시대 새 일상 시작”…39개 현 비상사태 해제

뉴시스 입력 2020-05-14 18:27수정 2020-05-14 19: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제되도 여전히 코로나19 주변에 존재…감염대책 풀어선 안 돼"
"감염 다시 증가하면 2번째 비상사태 선언할 수도"
도쿄 등 비상사태 유지되는 8곳은 20일께 해제 여부 판단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가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라 선언했던 비상 사태를 도쿄와 오사카(大阪) 등 8개 도시를 제외한 39개 현에서 해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고 NHK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6시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시대에 일상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도쿄, 치바(千葉), 사이타마(埼玉), 가나가와(神奈川), 오사카, 교토(京都), 효고(兵庫), 홋카이도(北海道)를 제외하고, 특정경계지역 가운데 이바라키(茨城), 이시카와(石川), 기후(岐阜), 아이치(愛知), 후쿠오카(福岡)의 5개 현과 특정경계지역이 아닌 34개 현 등 39개 현에 대해 비상사태 선언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아베는 그러나 “비상사태가 해제되더라도 우리 주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여전히 존재한다”고 말해 감염 대책을 풀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사람과의 접촉을 최대한 줄이고 적어도 한 달은 가능한 한 이동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밀폐, 밀집, 밀접 등 이른바 ‘3가지 조밀’을 피하고 음식점이나 노래방 등의 출입 자제도 호소했다.


그는 “감염자 증가 속도가 높아지면 불행히도 두 번째 비상사태를 선언할 수도 있다”고 경고하면서 “그러나 국민 여러분의 협력이 있으면 그러한 사태는 피할 수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계속 등 국민들의 협력을 호소했다.

주요기사

아베는 “오늘은 코로나19 시대에 새로운 일상을 되찾는 것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날”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상사태가 해제된 지역의 사업자들에게 감염 방지 지침을 지키면서 활동을 본격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베는 또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노력이 장기화할 수 있으며, 추가 경제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올해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에 착수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어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에 부여하는 ‘고용조정보조금’ 상한액을 1일당 현재 8000엔(약 9만2000원)에서 1만5000엔(약17만2300원)까지 올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최근 1주일 10만명당 0.5명 아래로 억제되는지, 의료 제공 체계가 개선되고 검사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는지 등을 기준으로 해제 여부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아베는 남은 8개 도도부현에 대해서는 오는 21일 비상사태 해제 선언을 목표로 20일까지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해 해제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해 이달 말 기한이 되지 않더라도 해제할 방침임을 밝혔다.

일본은 지난달 7일 도쿄 등 7개 지역에 처음으로 비상사태를 선언했으며 9일 뒤인 4월16일 일본 전국으로 비상사태를 확대했고 지난 6일이던 시한을 이달 말까지로 한 차례 연장했었다. 이날 8개 도도부현을 제외한 39개 현에 대해 비상사태가 해제됨에 따라 일본 대부분의 지역이 비상사태로부터 벗어나게 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