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MLB 개막에 우려 “목숨 걸긴 싫어…우리가 모르는 것 많아”

뉴스1 입력 2020-05-14 15:40수정 2020-05-14 1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추트레인’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메이저리그의 이른 개막 움직임에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미국 텍사스 지역지 ‘댈러스 모닝뉴스’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개막에 반대하는 선수들의 의견을 전하며 추신수의 코멘트를 소개했다.

추신수는 “목숨을 걸고 싶지는 않다”며 “아직 우리가 모르는 것들이 많다. 개막은 어려운 결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성급한 개막은 위험할 수 있다는 말이다.


댈러스 모닝뉴스는 이같은 추신수의 목소리를 전하며 “자녀 3명을 두고 있는 추신수는 자신과 가족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메이저리그 개막을 원치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또한 매체는 추신수의 팀 동료 우완 카일 깁슨을 예로 들며 “깁슨은 지난해 궤양성 대장염 진단을 받았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선수들의 경우 생명이 위험에 빠질 수도 있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최근 메이저리그는 개막을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너가 제안한 7월초 무관중 개막안을 구단주들이 승인했고, 이는 마지막 관문인 선수노조의 동의를 기다리고 있다.

그러나 선수들은 개막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추신수가 베테랑으로서 앞장서서 선수들의 입장을 대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