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개인정보 유출한 매장 직원 선처 “실수라고 생각해”

뉴스1 입력 2020-05-14 15:36수정 2020-05-14 15: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그맨 박나래 © News1
유명 전자제품 매장 직원이 개그우먼 박나래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가운데, 박나래가 선처의 뜻을 전했다.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14일 뉴스1에 “박나래가 마트 관계자로부터 사과 전화를 받았다”라며 “박나래는 일이 커지지 않기를 바라고 직원의 잘못에 대해 ‘실수라고 생각한다’라며 매장 측에 직접 선처를 부탁한다고 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나래는 매장 측에 해당 직원을 해고시키지 말아 달라는 뜻을 전달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유명 전자제품 매장 직원이 단체 대화방에서 박나래의 개인 정보를 유출했다는 글이 게시됐다. 글을 작성한 누리꾼은 해당 직원이 고객으로 방문한 박나래의 개인 정보를 여러 인원이 있는 대화방에 올렸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 누리꾼은 문제점을 지적하기 위해 매장 측에 이를 알렸으나 매장은 오히려 상황을 조용히 넘어가게 하기 위해 채팅방 인원들이 방을 나가게 만드는 등의 행동을 했다며 글을 게시한 이유를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