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서 ‘쓰레기수거용 수소트럭’ 다닌다…국내 첫 사례

뉴시스 입력 2020-05-14 15:08수정 2020-05-14 15: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1년 말까지 시범운행…서울은 수소택시 10대 추가
성윤모 "포스트 코로나 시대 수소차 수요 증가할 것"
산업부, 올해 말까지 '친환경차 발전 기본계획' 수립
앞으로 창원시에서 쓰레기 수거용 수소트럭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 도로에서 수소트럭이 실제로 운영되는 첫 사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오후 천안 한국자동차연구원에서 ‘수소트럭 및 수소택시 실증 협력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그간 승용차에 집중됐던 수소차 보급을 상용차와 대중교통으로 확대하고자 마련됐다. 업무협약에는 산업부와 창원시, 한국자동차연구원,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현대자동차, 대덕운수, 유창상운 등이 참여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산업부는 사업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고 수소차 성능 개선을 위한 추가 기술개발 및 실증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창원시는 쓰레기 수거용 수소트럭 1대를 2021년 말까지 시범 운행한다. 이 트럭은 5t급 CNG 트럭을 쓰레기 수거용 수소트럭으로 개조한 차량이다. 올해 말까지 수소트럭을 충전할 수 있는 대용량 충전소도 창원시에서 완공하기로 했다.

대덕운수와 유창운수는 수소택시 10대를 서울에서 2022년 말까지 시범 운행한다. 지난해 10대를 투입한 데 이어 올해 10대가 추가되는 것이다. 산업부는 실증이 완료되는 2022년까지 수소차를 체험하는 승객이 30만 명을 넘길 것으로 추정했다.

현대자동차는 수소택시와 수소트럭 고장 수리에 대한 기술적 지원을 하고 실증 사업 결과를 반영해 수소택시 모델 출시를 검토하게 된다.

이외에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차량에 대한 기술적 관리를, 수소융합얼라이언스는 수소택시 연료비 지원과 개선사항 등 설문조사 관련 업무를 맡게 된다.

산업부는 국내 수소차·충전인프라 보급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하고 부품 기업의 미래차 전환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2022년까지 누적 기준 수소차 6~7만대, 수소충전소 310기 보급 목표를 설정한 바 있다.

이번 실증사업과 후속 연구개발 지원을 통해 현재 10만㎞ 수준인 수소상용차 내구성을 2022년까지 25만㎞ 이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승용차에만 적용 중인 공공기관 친환경차 의무구제제도를 상용차까지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또한 수소트럭 및 전기트럭에 대한 구매 보조금 지원과 함께 대형 유통물류업체가 친환경 트럭을 구매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산업부는 보급과 기술개발, 인프라 등에 대한 2025년까지의 구체적인 육성 계획을 담은 ‘친환경차 발전 기본계획’을 올해 말까지 내놓을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건강과 안전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이 증대하면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수소차에 대한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수소차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개척하는 핵심전략 산업으로 수소차와 수소 연관 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며 “미래 일자리를 창출하고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