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54번 확진자 다녀간 볼링장에 86명 같이 있었다

뉴시스 입력 2020-05-14 13:49수정 2020-05-14 13: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수원시는 수원시 54번째 확진자가 ‘킹핀 볼링장’(수원 장안구 대평로90번길)에 방문했던 시간에 머물렀던 사람이 86명(14일 오전 8시 기준)이라고 14일 밝혔다.

5월13일 확진 판정을 받은 54번 확진자는 지난 9일 오전 12시 17분 친구 6명과 킹핀 볼링장을 방문해 오전 2시 59분까지 머무른 것으로 확인됐다. 54번 확진자는 볼링장 내 흡연부스도 이용했다.

수원시는 집단 감염을 우려해 13일 오후 8시20분께 시민들에게 “5월 8일 23시부터 9일 오전 4시까지 킹핀 볼링장을 이용한 사람은 외출을 자제하고 장안구보건소로 연락해 달라”는 안전안내문자를 발송했다.


14일 오전 8시까지 252명이 장안구보건소에 연락했고, 이 가운데 54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에 킹핀 볼링장에 머물렀던 사람은 86명이다. 흡연부스를 이용한 사람은 49명이다.

주요기사

14일 오전 8시 기준 방문객 가운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2명이다.

수원시는 유증상자·흡연부스 이용자를 대상으로 14일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자가격리 조치할 예정이다. 무증상자도 15일까지 진단검사를 마칠 계획이다.

수원시는 킹핀 볼링장 이용자의 신용카드사용 내역, CCTV, 휴대전화 GPS 등을 조사해 해당 시간대 모든 방문자를 파악하고 있다. 방문자가 확인되는 대로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밀집이용시설의 집단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지역 내 모든 다중집합시설(음식점, 체육시설 등) 마스크 착용 의무화 ▲다중집합시설 내 밀폐공간(흡연실 등) 폐쇄명령 ▲밀집영업장소 일제방역 ▲밀집이용시설 출입자 명부 작성 관리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수원=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