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벨르제이와 우아한 커플룩…앙드레김 아뜰리에 화보 공개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4 13:43수정 2020-05-14 13: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프리카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패션&뷰티 크리에이터 벨르제이(김혜정)와 촬영한 앙드레김 아뜰리에 커플 화보가 14일 공개됐다.

184cm의 비교적 큰 키에 탄탄한 몸매의 샘 오취리와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운 동안의 벨르제이는 앙드레김 아뜰리에 의상을 입고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두 사람은 서로 대비되는 스타일의 의상을 갖춰입고 스타일리시한 면모를 뽐냈다. 화이트 세트업과 골드 드레스를 입은 콘셉트에서 샘 오취리와 벨르제이는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느껴지는 ‘이마 키스’ 포즈를 선보이며 故 앙드레김 디자이너 패션쇼를 오마주했다. 마지막에는 제이액터스와 협업으로 제작된 티셔츠를 입고 캐주얼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故 앙드레김은 대한민국 최고이자 대외적으로 가장 유명했던 의상 디자이너였다. 한국의 전통 문양을 아름답고 신비하게 표현하는 등 국내외에서 추앙을 받던 패션 외교관이었다. 앙드레김은 지난 2010년 8월 12일 세상을 떴다.


앙드레김 아뜰리에 김중도 대표는 오는 8월 그의 타계 10주기 기념 추모 패션쇼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번 화보의 모델로 나선 샘 오취리는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으로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다. 5월 초 종영한 MBN ‘친한 예능’에서도 한국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애정을 보여줬다. 벨르제이는 SNS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뷰티, 패션, 헬스 크리에이터다. 특유의 유쾌한 성격으로 많은 팔로워와 소통하며 사랑받고 있다. 40대로 보기 어려운 외모의 그는 동안 피부 관리 비법과 집에서 쉽게 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 동작 등 자신만의 뷰티 노하우를 전수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