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유흥시설 출입 명부…“QR코드·블루투스 활용 관리 고려”

뉴스1 입력 2020-05-14 13:44수정 2020-05-14 13: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11일 정부세종청사 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5.11 © News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시 효율적인 방역 대응을 위해 유흥시설 등 출입자 명부 관리를 강화한다. 시설 출입 시 전화번호를 현장에서 확인하거나 QR코드, 블루투스 등 IT 기술을 접목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4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부정확한 유흥시설의 출입 명부를 실효성 있게 관리하기 위해 개인정보보호법 내에서 IT 기술을 이용하는 등의 다각적인 방안을 현재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출입 명부 강화 방안 후보는 QR코드, 블루투스와 같은 IT기술을 활용해 출입자의 연락처 등을 기록하는 방법이다. 강원도의 경우 시설 출입구에 스캐너를 비치해 이용자가 핸드폰(휴대전화)의 QR코드를 대면 연락처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블루투스 무선 전송 기술을 이용해 시설 이용객이 출입문 일정 거리 내로 들어오면 해당 출입자의 정보를 인식할 수 있는 방법이 시도하고 있다. 이러한 IT 기술 이외에 현장 직접 확인 방법도 검토한다.

주요기사

출입 명부를 직접 작성할 시 입구에서 해당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 현장에서 해당 번호가 이용객의 소유가 맞는 지 확인하는 방법도 거론되고 있다. 여러 방안을 놓고 현장 상황 등에 맞게 실효성있는 방안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개인정보보호법과 함께 이러한 방안을 검토해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정리된 결과에 대해 안내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