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29명 늘어 국내 총 1만991명…26명 지역감염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4 10:14수정 2020-05-14 15: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뉴스1 © News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사이 29명이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0시 기준 총 누적 확진자 수가 1만 991명(해외유입 114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0시보다 29명이 추가됐다.

신규 확진자 29명 가운데 26명은 지역사회 감염 사례다. 대부분이 이태원 관련 확진자로 추정된다.

특히 인천 지역에서는 대학생 학원강사 A씨로 인한 연쇄 감염이 일어나 이날만 신규 확진자 12명이 집계됐다.


이 밖에 경기 6명, 서울 3명, 충북 3명, 강원 1명, 충남 1명이다.

주요기사

해외유입 사례는 3명으로 서울, 전남, 경북에서 각 1명씩 확인됐다.

격리해제된 환자는 67명이 증가해 9762명으로 늘었다. 현재 격리돼 치료중인 환자는 969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총 260명이 됐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