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 상태 안 좋으니”…자택 압수수색 때 조국 전화받은 부부장검사 사표

뉴스1 입력 2020-05-14 09:20수정 2020-05-14 10: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 관계자들이 작년 9월2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서울 서초구 방배동 집에서 압수물품 상자를 들고 나오는 모습. 2019.9.23/뉴스1 © News1
지난해 당시 조국 법무부장관 자택 압수수색 현장을 지휘했던 이광석 서울중앙지검 부부장검사(46·사법연수원 33기)가 최근 사의를 표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이 부부장은 12일 사표를 냈다. 법무부는 사표 수리가 제한되는 사유가 있는지 살핀 뒤 수리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이 검사는 여러 달 전부터 사직을 고민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개인적 문제도 있어왔고 여러 가지 이유로 사직을 오래 전부터 고민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검사는 지난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 소속으로 조 전 장관 가족비리 의혹 수사에 참여했고, 올해 2월 공판2부로 이동했다.

주요기사

이 검사는 지난해 9월23일 조 전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집 압수수색 현장을 지휘했다.

조 전 장관은 이와 관련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 검사와 통화하며 “처(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상태가 좀 안 좋으니 차분히 해달라”고 부탁했다면서 수사팀 관계자와 통화한 것을 사과했다.

조 전 장관 전화를 받았던 이 검사는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수차례 답했다.

법무부는 해당 통화가 논란이 되자 ‘수사 압박은 없었다’고 해명했으나, 수사팀은 ‘심히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이 검사는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정 교수를 직접 조사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