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 “현재 직장 위기 상태”

뉴시스 입력 2020-05-14 08:32수정 2020-05-14 08: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처 못할 것으로 예상" 67%
코로나 위기 속에 직장인들은 재직중인 직장의 경영상태를 어떻게 진단하고 있을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308명을 대상으로, ‘재직 회사 위기’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 꼴인 70.7%가 ‘현재 위기이거나 앞으로 위기가 닥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위기 상황으로는 단연 ‘매출 하락’(73.5%, 복수응답)을 첫번째로 꼽았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위축으로 자사의 매출 역시 하락을 예상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서 ‘자금난’(38.5%), ‘구조조정’(29.2%), ‘무급휴가, 임금삭감 등으로 인한 직원과의 관계 악화’(26.3%), ‘시장점유율 하락’(12.4%), ‘인력난’(11.8%) 등을 들었다.

위기를 겪고 있다는 생각하는 이들의 67%는 자신이 근무하는 기업이 ‘대처할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고 답했다. 특히,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대처 능력에 대해서는 부정적 평가를 내렸다.


대기업 재직자의 절반(50%)이 대처할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고 답한 반면,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은 각각 61.9%, 71.5%로 현저한 차이가 있었다.

주요기사

그렇다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대응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자 중 현재 근무중인 회사에서 ‘대응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51%, ‘제대로 못하고 있다’가 49%로 집계되어 기업 2곳 중 1곳은 적절한 대응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대응 방안을 빠르게 마련해서’(39%, 복수응답), ‘회사가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직원들에게 희생을 요구하지 않아서’(30%), ‘매출이나 실적 하락이 적거나 없어서’(29%), ‘위기 대응 프로세스가 잘 갖춰져 있어서’(26%), ‘경영 상황에 대해 직원들에게 솔직하게 공유해서’(18%) 등을 들었다.

반면 못한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별 대안 없이 손 놓고 있어서’(37.8%, 복수응답), ‘매출이나 실적 하락이 심해서’(37.4%), ‘실효성 없는 대안만 늘어 놓아서’(30.7%), ‘무급휴가 등 직원들의 희생을 요구해서’(28.9%) 등이 있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