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 HIV처럼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수도”

뉴스1 입력 2020-05-14 08:17수정 2020-05-14 08: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보건기구(WHO)는 1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처럼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질병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AFP통신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이날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HIV는 사라지지 않았고, 우리는 바이러스를 받아들이게 됐다”면서 “코로나19 또한 우리 지역사회에서 또 다른 엔데믹(풍토병)이 돼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현실적일 필요가 있다. 이 질병이 언제 사라질지 예측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 질병은 장기적 문제로 자리 잡을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각국이 봉쇄 조치를 해제하고 정상으로 돌아가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날 브리핑에 동석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많은 국가가 봉쇄 조치에서 벗어나고 싶어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모든 나라가 가능한 최고 수준의 경계태세를 유지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은 “코로나19를 정복하는 유일한 방법은 백신을 개발해 모든 사람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