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국경 폐쇄’ 北, 2월 대러 수출 전년比 96% ↓

뉴시스 입력 2020-05-14 06:00수정 2020-05-14 0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한 가운데 주요 무역국인 러시아와 무역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무역센터(ITC)가 전날 공개한 러시아 무역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지난 2월 대(對)러시아 수출액은 8000달러다. 이는 전달 14만달러나 전년도 같은 기간의 19만6000달러와 비교하면 각각 94%와 96% 줄어든 규모다. VOA는 북한이 코로나19로 국경을 봉쇄하면서 생긴 현상으로 풀이했다.

러시아는 중국에 이은 북한의 최대 교역국이다. 하지만 지난 2월 북한이 러시아에 수출한 물품은 5개 품목에 불과했다.
최대 수출품목은 플라스틱 소재의 일종인 폴리에틸렌으로 총 수출액은 5000달러다, 이어 유기화합물인 카복시산과 철강으로 만든 연결구, 운동용품, 비디오 카메라 등이 1000달러를 전후한 금액에 거래됐다. 최근까지 북한의 대러시아 최대 수출품이었던 악기류 제품(관악기)은 2월 수출목록엔 없었다.


수입도 큰 폭으로 줄었다. 2월 한달간 북한이 러시아로부터 수입한 물품의 총액은 281만1000달러로 전년도 같은 기간 457만3000달러에 비해 약 38% 줄었다.북한이 가장 많이 수입한 물품은 경유(169만8000달러)였고, 이어 대두유(47만1000달러)와 의약품(33만달러) 등의 순이었다.

주요기사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지난 3월 북한이 중국으로 판매한 물품의 총액은 61만6000달러였으며, 수입액도 1803만1000달러로, 전년도 같은 기간 1억9796만 달러나 2017년 3월 3억2800만 달러에 비해 최대 약 20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북한 경제 전문가인 윌리엄 브라운 미 조지타운대 교수는 북한 경제가 대북 제재와 코로나19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트로이 스탠거론 한미경제연구소(KEI) 선임국장도 북한 경제가 항상 낮은 수준에서 운영돼 온 만큼 지금과 같은 상황이 수 개월 더 이어진다면 중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과 무역을 재개하지 않고는 유지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