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세돌 “오마이걸 매니저가 섭외…‘미라클’로 출연” 고백

뉴스1 입력 2020-05-14 04:26수정 2020-05-14 04: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라디오스타’ 이세돌이 오마이걸의 찐팬임을 고백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일 없습니다’ 특집으로 꾸며져 이세돌, 오마이걸 효정, 이국주,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뉴이스트 민현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오마이걸의 팬으로 알려진 이세돌은 라디오스타 섭외 연락을 받고 “앉아있다만 갈까 봐 출연을 고사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나 이후 오마이걸 매니저의 연락을 받고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더했다.


이세돌은 “미라클(오마이걸 팬클럽)로 왔다”고 말하며 “원래는 아린씨 외에는 잘 몰랐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세돌은 “서바이벌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한 오마이걸을 보고 입덕하게 됐다”며 효정과의 동반 출연에 대해 “좋습니다”고 수줍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주요기사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