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카드랑 다른 점은?…알쏭달쏭한 재난지원금 사용설명서

이건혁 기자 , 김자현 기자 입력 2020-05-13 20:50수정 2020-05-13 2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이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로 입금되면서 금융회사 등에 사용처와 사용 방법에 대한 문의가 늘고 있다. 특히 재난지원금을 카드로 받으면서 기존 신용카드 사용법과 다른 점이 뭔지 궁금하다는 반응이 많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재난지원금 지급이 완료된 뒤 신용카드사를 바꿀 수 있냐는 질문이 적잖이 올라왔다. 이는 불가능하다. 예를 들어 A사의 카드로 재난지원금을 받았다면 소진할 때까지 A사 카드로만 사용해야 한다.

세대주가 A사 카드 3장을 갖고 있다면 그 중 2장을 자녀에게 줘도 똑같이 재난지원금 포인트를 쓸 수 있다. 전체 한도 안에서 어느 카드를 쓰든 상관없는 것. 하지만 가족카드는 사용할 수 없다. 신용카드가 한 장 뿐이라면 세대주 명의의 신용카드를 같은 회사에서 신규 발급받아야 한다.


재난지원금을 받았는데 신용카드 유효기간이 올해 8월 31일 이전에 끝난다면 해당 카드사에서 새 신용카드를 발급받아 사용해야 한다.

주요기사

재난지원금이 지급된 신용카드를 사용하면 사용 금액과 잔액을 문자메시지나 카카오톡 등으로 받아볼 수 있다. 재난지원금을 쓸 수 없는 업종에서 사용했다면 재난지원금 포인트가 아닌 기존 카드 지불 방식대로 결제가 된다. 반드시 재난지원금을 써야 한다면 사용할 매장에 미리 확인하는 게 낫다. KB국민카드는 모바일 기기의 위치 정보를 활용해 ‘재난지원금 사용 가맹점 지도’를 회원 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제공하고 있으며 신한카드도 조만간 비슷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로 결제해도 포인트 적립, 할인 등 자신의 신용카드가 보유한 서비스를 그대로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10만 원 결제 시 5000원 환급 조건이 걸린 카드라면 결제 직후 10만 원이 빠져나갔다가 전표 매입일에 5000원이 입금된다. 체크카드 캐시백도 마찬가지다. 재난지원금 이용 금액은 카드 이용 실적에 합산된다.

소비자가 카드사 등을 통해 재난지원금을 신청하고 정상적으로 지급받았다면 결제할 때 재난지원금이 먼저 빠져나간다. 단 보건복지부 아동돌봄쿠폰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모두 있다면 이 포인트가 먼저 소진된 뒤 재난지원금이 사용된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