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투표용지’ 논란 檢 손에…선관위 ‘관리부실’도 도마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13 20:27수정 2020-05-13 20: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거 조작’을 주장해온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증거”라며 꺼내든 ‘투표 용지’ 논란은 검찰의 손에 넘어갔다.

대검찰청은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수사 의뢰한 투표용지 유출 사건을 의정부지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민 의원이 ‘4·15총선 부정선거 증거’라며 공개한 투표용지가 경기 구리시선관위에서 유출된 것을 확인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의뢰했다.

수사 의뢰 혐의는 ‘투표용지 탈취’다. ‘수사 의뢰’는 ‘고발’과 달리 혐의자를 특정할 수 없을 때 수사를 통해 가려내 달라는 의미다.


선관위는 “해당 잔여투표용지 등 선거관계서류가 들어있는 선거가방을 개표소(구리시체육관) 내 체력단련실에 보관했으나, 성명불상자가 잔여투표용지 일부를 탈취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선관위 관계자는 “잔여 투표용지를 부정선거 증거라고 제시한 당사자(민경욱)는 투표용지를 어떻게 확보했는지 입수 경위를 명확히 밝히고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선관위 역시 투표용지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책임에서는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 됐다.

투표용지 6장이 정확히 어떻게 분실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투표용지를 보관했던 체력단련실에는 폐쇄회로(CC)TV가 없었고, 별도의 감시 인원도 배치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투표 용지를 철저히 관리해야 할 선관위가 관리에 소홀했다는 지적도 나오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을 예상 한 듯 민 의원은 이날 “중앙선관위가 저를 대검에 수사의뢰 했다는데, 땡큐!”라며 “어서 저를 잡아가시라”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동안 공식 언급을 자제하던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입을 열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별로 말 같지가 않아서 응대를 안 하려고 했는데…아직도 19세기적 얘기하는 사람들을 보면 참 안타깝다”고 했고, 박주민 최고위원은 “혹시나 총선으로 드러난 민심을 아직도 당 차원에서 수용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미래통합당은 여전히 공식적인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