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마스크 가격 인하는 사실무근”…업체 동의받은적도 없다

뉴시스 입력 2020-05-13 18:29수정 2020-05-13 18: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적마스크 전국 140여개 업체와 6월 말까지 계약 상태
조달청이 일부 언론서 보도한 ‘공적마스크 가격 인하’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13일 밝혔다.

조달청은 이날 보건용마스크 구매가격 추가특수조건 개정으로 공적마스크의 가격을 200~300원 인하키로 조정작업에 착수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자료를 통해 일축했다.

조달청 관계자는 “공적마스크 가격을 내리기 위해서는 조달청과 제조·공급 계약을 맺은 업체들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면서 “마스크 공급이외의 가격 조정, 매수 등은 조달청이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그는 “공급에 숨통이 틔이면서 가격 인하에 대한 요구가 있는 것도 인지하고 있다”면서 “공적마스크 생산 업체들과 체결한 계약기간도 아직 남아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정부의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에 따라 지난 3월 6일부터 마스크 공적 물량(총 생산량의 80%) 계약을 조달청이 전담하고 있다.

조달청은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물량이 생산·공급될 수 있도록 마스크 매입 기준 가격을 100원 이상 인상, 900원으로 기준가격을 설정하고 주말·야간 생산실적 등에 따라 인센티브 가격을 추가해 주는 등 생산 확대를 유도해 왔다.

현재 전국 140여개 마스크 생산업체와 다음달 말까지 조달청은 공적마스크 제조·공급계약을 맺은 상태다.

[대전=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