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석민의 ‘무릎쏴’ 홈런에 美도 열광…“벨트레, 바티스타인줄”

뉴스1 입력 2020-05-13 17:07수정 2020-05-13 17: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석민과 비슷한 폼으로 비교된 메이저리그 강타자 애드리안 벨트레. (엠엘비닷컴 홈페이지 캡처)© 뉴스1
미국이 박석민(35·NC)의 ‘무릎쏴’ 홈런에 열광했다. 그의 전매특허인 빠던(배트플립) 추억도 함께 소환됐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MLB.com)은 13일(한국시간) 전날 KBO리그 NC 내야수 박석민의 홈런 장면을 자세히 소개했다.

박석민은 1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전에서 6-6으로 맞선 연장 10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상대투수 류희운의 4구를 때려 좌측 담장 폴대를 직격하는 끝내기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MLB.com이 주목한 것은 타구를 날린 뒤 박석민의 모습이다. 박석민은 타구가 홈런과 파울의 경계가 애매하게 쭉 뻗어나가자 끝까지 타구를 바라봤다.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오른쪽 무릎을 꿇고 배트를 한 쪽으로 들어 올렸다. 타구가 홈런으로 연결되자 박석민은 베이스를 돌며 환호했다.

주요기사

MLB.com은 “야구에서 끝내기 홈런보다 좋은 결말은 없다. 타자가 무릎을 꿇은 채 홈런을 바라보는 장면이라면 더욱 그럴 것”이라며 박석민의 끝내기 홈런 장면 영상을 올렸다. 이어 “미국에서는 이 장면을 놓칠 수 있었지만 그것이 한국에서 일어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석민이 마치 메이저리그 강타자 토니 바티스타 같았다며 “(박석민이) 바티스타처럼 몸을 열고 한쪽 무릎을 꿇은 채 류희운의 공을 넘겨버렸다”고 묘사했다.

또한 박석민을 애드리안 벨트레와도 비교했다. 2년전 은퇴한 메이저리그 강타자 벨트레 역시 현역시절 박석민과 같은 무릎쏴 홈런을 보여줬다는 것. 기사에는 벨트레의 무릎쏴 홈런 장면도 함께 첨부됐다.

이날 박석민의 경기는 미국 스포츠전문채널 ESPN을 통해 생중계돼 더 화제를 모았다. 경기를 중계한 해설위원 에두아르도 페레즈는 박석민의 무릎쏴 홈런 장면에 환호하며 “벨트레가 연상된다”고 놀라워했다.

MLB.com은 박석민의 과거 배트플립 등 재미있는 타격 모습도 함께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과거 박석민이 우중간 안타를 치고 타석에서 한 바퀴 빙글 돈 뒤 배트를 던지는 이색적인 장면과 그보다 앞서 1루 주자로 나갔다가 1루수로부터 급소 부위를 태그 당한 우스꽝스러운 장면이 소개됐다. 당시 1루수는 넥센 히어로즈 박병호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