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국장 전화 협의…日에 수출규제 철회 촉구

뉴시스 입력 2020-05-13 16:13수정 2020-05-13 16: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확산 차단 위한 노력과 한일 상황 공유
해외 체류 국민 안전한 귀국에 상호 협력 공감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13일 타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전화로 한·일 국장협의를 갖고, 일본 정부에 부당한 수출 규제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김 국장은 대외무역법 개정 등 우리 측 조치 동향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일본 정부에 지난해 7월 발표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한 문제 해결 방안을 이달 말까지 내놓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타키자키 국장은 일본 측의 입장을 설명했다.


이날 김 국장과 타키자키 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한일 정부의 노력과 국내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감염병 사태 대응을 위한 외교당국간 긴밀한 소통의 중요성도 확인했다.

주요기사

김 국장은 높은 수준의 검진, 진료 역량에 기반한 우리 정부의 적극적 방역 조치를 통한 코로나19 관리 상황을 설명하고, 타키자키 국장은 일본 정부의 방역 노력과 일본 내 상황을 언급했다.

양 국장은 해외에 체류 중인 양국 국민들의 안전과 귀국을 위한 상호 협력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재외국민 보호 차원에서의 공조를 지속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김 국장은 그간 제3국 체류 한일 국민들의 귀국 협력이 이어져오고 있는 점을 평가하면서 최근 인도에서 우리 국민 긴급 귀국을 위해 일본 정부가 지원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김 국장과 타키자키 국장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한 양국 정부의 입장을 각각 언급했다.

향후 양 국장은 한일간 현안 해소를 위해 긴밀히 소통하고 협의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