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소프트뱅크 ‘역대 최고 외국인 야수 4위’…일본 팬투표

뉴스1 입력 2020-05-13 15:44수정 2020-05-13 15: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프트뱅크 호크스 시절 이대호. © News1
이대호(38·롯데 자이언츠)가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역대 최고의 외국인 야수’ 4위에 선정됐다.

일본 니시닛폰스포츠는 13일 팬들이 선택한 소프트뱅크 역대 최고의 외국인 야수 순위를 발표했다. 이대호는 득표율 11.7%를 기록, 4위에 올랐다.

1위는 유리스벨 그라시엘(35.4%), 2위는 훌리오 술레타(27.8%), 3위는 알프레도 데스파이그네(13.9%)였다. 윌리 모 페냐(4.4%)는 이대호에 이어 5위에 자리했다.


니시닛폰스포츠는 이대호에 대해 “2015년 일본시리즈 MVP 등 성적은 충분해지만 아쉽게 4위에 머물렀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대호는 2012년 오릭스 버팔로스에 입단하며 일본 프로야구 무대를 처음 밟았다. 오릭스에서 2년 간 48홈런 182타점을 기록한 뒤 2014년 소프트뱅크로 이적했다.

소프트뱅크에서도 2년 간 50홈런 166타점으로 활약한 이대호. 특히 2015년에는 정규시즌서 타율 0.282 31홈런 98타점을 기록한 뒤 일본시리즈에서 한국인 선수 최초로 MVP를 수상하기도 했다.

이대호의 일본 무대 4년 간 통산 성적은 타율 0.293 98홈런 348타점.

2016년 시애틀 매리너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 입성에 성공한 이대호는 2017년부터 친정팀 롯데로 복귀해 지금까지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