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층도 안심 못해…日서 20대 스모선수 코로나로 사망

뉴스1 입력 2020-05-13 15:15수정 2020-05-13 15: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스모선수 스에타케 기요타카(末武淸孝)가 코로나19로 인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13일 사망했다.
일본에서 28세 스모선수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숨졌다.

NHK에 따르면, 일본 스모협회는 13일 스에타케 기요타카(末武淸孝) 선수가 이날 오전 0시30분 도쿄도내 한 병원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다발성 장기부전은 주요 장기들의 상태가 동시에 나빠지는 것을 말한다. 바이러스가 혈관에 침투하면 순환기 문제로 이어져 다발성 장기부전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


일본 스모선수 중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나온 건 처음이다. 스에타케 선수는 일본 스모 10개 등급 가운데 8번째인 산단메(三段目) 소속이다.

주요기사

일본 스모협회는 스에타케 선수의 코로나19에 감염 시기가 도쿄도내 의료기관의 대응이 어렵던 시기와 겹쳤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신속한 검사와 치료를 받기가 힘든 상황이었다고 한다.

스에타케 선수는 지난달 4일부터 38도 이상의 발열 증세가 있어 보건소에 전화를 걸었지만 연결되지 않았고 같은 달 7일에도 치료를 받을 의료기관을 찾을 수 없었다.

결국 기침에 피가 섞여나올 지경에 이른 8일에야 구급차를 불렀고 입원할 병원을 한참 찾다가 그날 밤에서야 도내 대학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증세가 악화해 지난달 19일부터는 중환자실 치료를 받았고, 다발성 장기부전이 발생해 입원 한 달여만인 13일 숨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