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자랜드, 소속 FA 민성주 홍경기와 재계약

최용석 기자 입력 2020-05-13 14:29수정 2020-05-13 14: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자랜드 민성주(왼쪽)-홍경기. 사진제공ㅣ전자랜드
인천 전자랜드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민성주(33·200㎝)와 홍경기(32·182㎝)를 잔류시켰다.

전자랜드는 13일 “민성주, 홍경기와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민성주는 계약기간 2년에 보수 8000만 원(인센티브 1000만 원 포함), 홍경기는 계약기간 2년에 보수 6000만 원(인센티브 1000만 원 포함)을 받는 조건으로 구단과 합의했다.

지난해 여름 고양 오리온에서 웨이버로 공시돼 전자랜드로 이적한 민성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조기 종료된 2019~2020시즌 31경기에 출전해 포스트에서 팀에 공헌해 2년 더 전자랜드 유니폼을 입게 됐다. 강상재가 조만간 군에 입대할 예정이어서 2020~2021시즌 민성주의 역할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많은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선수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홍경기는 2019~2020시즌 식스맨으로 26경기에 나섰다. 프로 데뷔 이후 가장 많은 1군 경기를 소화했다. 2018~2019시즌까지 D리그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낸 홍경기가 2020~2021시즌 한 걸음 더 도약할지 주목된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관련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