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학원강사 거짓말 ‘일파만파’…“사회전체 위험 초래”

뉴시스 입력 2020-05-13 13:32수정 2020-05-13 13: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직' 속였다 GPS 추적 발각…중고생 6명 포함 8명 확진
2명 감염 모른 채 교회 예배…교인 1천여명 진단 검사도
인천시, 학원강사 고발조치…정부 "지역전파 여부 평가"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학원강사가 방역당국에 거짓 진술을 했다가 뒤늦게 위성항법장치(GPS) 추적 조사로 발각됐다.

이 학원강사의 거짓말로 학원 수강생들이 무더기로 감염된 채 지역사회를 활보했던 것으로 드러났는데, 방역당국이 부정확한 진술은 우리 사회 전체를 위협에 빠뜨린다고 강하게 경고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인천시에서 발표한 사례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정보를 제대로 진술하지 않았고 이후 GPS 추적 등을 통해 학원강사라는 점을 파악해 뒤늦게 추적에 나서 총 8명의 확진자를 찾은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 102번 확진자 A(25)씨는 지난 2~3일 이태원 킹클럽을 방문한 후 미추홀구 보건소에서 9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A씨는 당초 초기 조사때 ‘무직’으로 밝혔지만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A씨의 진술이 정확하지 않아 미추홀 경찰서에서 휴대전화 위치정보 조회를 통해 ‘학원강사’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방역당국은 A씨를 상대로 재조사를 벌여 미추홀구 학원에서 강의하고 연수구 송도 가정집에서 개별과외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A씨와 접촉한 19명 중 뒤늦게강사로 근무했던 학원에 수강하던 중·고등학생 5명의 감염 사실을 찾아냈다. 학원 동료강사 1명도 감염됐다.

A씨로부터 개별과외를 받은 학생 1명과 학생의 어머니도 추가 감염됐다. A씨와 관련된 확진자가 현재까지 최소 8명이다.

그러나 A씨에 의해 감염된 8명 중 2명이 감염 사실을 모른 채 지난 주말 미추홀구와 동구 소재 교회에 예배를 다녀온 것이 확인돼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인천시는 미추홀구 교회 700여 명과 동구 교회 350여 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인천시는 A씨를 고발 조치할 방침이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은 지자체의 역학조사에서 고의적으로 사실을 누락·은폐하는 행위를 했을 때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김 1총괄조정관은 “부정확한 진술 등으로 방역당국의 조치가 적극적으로 취해질 수 없는 사례가 반복된다면 2, 3차 감염의 확산을 막을 수 없고 지난 신천지 사례와 같이 우리 사회 전체가 다시 위험해질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비난이 두려워서 역학조사에 거짓을 말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감 있는 자세가 아니다. 이러한 행동은 나와 우리 가족과 이웃, 사회 모두에 위험을 끼치게 된다는 점을 명심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그는 또 “국민들도 확진자나 접촉자들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과 낙인찍기를 멈춰달라. 감염 위험이 있는 사람들이 자신을 감추고 숨게 만들어 방역활동을 방해함으로써 결과적으로 우리 사회를 위험하게 만든다. 우리 사회의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약화시켜서 코로나19 대응을 더욱 어렵게 할 뿐”이라고 호소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우리는 모두 하나의 운명공동체라는 사실을 잊지 말고 한마음으로 협력해 코로나19에 대응해야 한다”며 “역학조사와 격리 등 방역당국 조치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다만 A씨 사례가 지역 사회 전파로 볼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좀더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김 1총괄조정관은 “현재 2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면서도 “2차 감염 사례가 지역 전파라고 판단할 만한 수준인지에 대해서는 좀더 내부적인 검토와 분석이 진행돼야 한다.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아직은 이 내용만으로 생활방역위원회를 개최할 계획은 검토하고 있진 않다”면서 “당초에 위원회를 출범할 때 주기적으로 회의를 열기로 했다. 이번의 계기가 아니라 주기적으로 열기로 했었던 계획에 따라서는 (회의를) 충분히 열 수 있다. (A씨) 내용을 포함해 종합적으로 현재의 상황에 대해 논의가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