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민경욱 ‘투표조작’ 주장에 “19세기적 이야기를… 말 같지 않아”

뉴스1 입력 2020-05-13 11:19수정 2020-05-13 11: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5.13/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3일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주장한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일축하며 반격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말 같지 않아 응대하지 않으려 했는데 자꾸 선거 부정 관련 얘기들을 한다”며 “아직도 19세기적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을 보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인천 지역서 선거 부정이 나왔다면서 내미는 게 경기 구리 지역 투표용지”라면서 “부정선거가 있었다는 얘기를 하는데 귀담아 듣는 국민들은 아무도 없는 듯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선거의 투개표 관리시스템은 전세계 최고 수준으로 다른 나라에 수출할 정도다”라고 민 의원의 선거 조작 의혹 제기를 일축했다.


박주민 최고위원 역시 “총선결과 민의 수용을 못한 선거부정 주장은 점입가경”이라며 “투표용지 탈취 자체도 불법인데 그걸 국회에서 버젓이 공개하는 것을 왜 통합당이 보고만 있는지 이해가 안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혹시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당 차원에서 수용하지 못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며 “지금은 민심을 왜곡할 때가 아니라 국민 목소리를 제대로 들을 때라는 점을 강력 경고한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주요기사

박광온 최고위원도 “사전투표는 현장에 가서 본인 신상을 증명해야 바로 현장에서 투표용지가 프린트 되는 것으로 정확히 투표하러 온 인원과 교부된 투표용지 수가 일치돼야 개표가 가능하다”며 “상식적으로 통용될 수 없는 (선거조작) 주장을 하는 것을 지적하는 것이 언론이 제대로 해야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송갑석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민경욱 의원이 구리에서 나온 투표용지로 인천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것이 말이 안된다”며 “오늘 최고위에서도 사전투표 조작을 문제제기 해놓고 정작 본투표의 투표용지를 (놓고 선거부정을 얘기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는 말씀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앞서 민경욱 의원이 4·15 총선의 사전투표 조작 증거라며 제시한 투표용지 중 일부가 실제 분실된 투표용지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투표용지는 경기 구리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분실한 것으로, 민 의원의 주장과는 달리 사전투표가 아니라 본투표에 사용하기 위한 준비해놓은 투표용지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 투표용지들이 지역 선관위에서 분실돼 민 의원에게로 전달된 경위를 의심하면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중앙선관위는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5월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 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대회’에서 제기된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투·개표조작은 없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