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부실회계 정의연 직접 조사 안해…재공시만 요청”

뉴스1 입력 2020-05-13 10:59수정 2020-05-13 10: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최근 불거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11 © News1
국세청이 부실회계 논란이 빚어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을 직접 조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13일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국세청이)1만개 공익법인 기부금 사용내역 들여다 보고 세무조사에 나설 방침이라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며 이 같이 해명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국세청이 정의연 사건을 계기로 부실회계 시민단체에 대한 직접 조사에 나설 방침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국세청은 이에 대해 “공익법인 등이 결산서류 등을 공시하지 아니하거나 그 공시 내용에 오류가 있는 경우에는 해당 공익법인에 대해 공시 또는 오류를 시정하도록 요구할 수 있는 규정에 따라 매년 통상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시민단체 등을 대상으로 직접 조사를 실시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한편 국세청은 회계오류 논란이 빚어진 정의연에 대해서는 오류사실을 발견하고 7월까지 재공시할 것을 요구할 방침이다.

(세종=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