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 고용보험, “단계적 추진” 34.2% vs “전면적 도입” 29.1%

뉴시스 입력 2020-05-13 10:21수정 2020-05-13 10: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무직 "단계적" 다수…노동·자영업 "전면적" 다수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3주년 특별 연설에서 ‘전국민 고용보험 시대’를 선언한 가운데 고용보험제 전면적 도입보다 단계적 추진을 선호하는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 국민 고용보험제 도입에 대한 여론을 조사한 결과, ‘단계적 추진’ 응답이 34.2%로 가장 많았다. ‘전면적 도입’ 응답은 29.1%로 조사됐다.

고용보험 자체가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20.0%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6.7%였다.


세부적으로 ‘단계적 추진’ 응답은 대구·경북(TK)와 호남, 중도층, 사무직에서 다수로 나타났다. ‘전면적 도입’ 응답은 부산·울산·경남(PK), 진보층, 노동직에서 다수였다.

주요기사

‘불필요’ 응답은 대전·세종·충청과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 평균보다 높았다.

직업별로 사무직(단계적 추진 47.4% vs 전면적 도입 26.2%)과 가정주부(30.7% vs 18.4%)에서는 단계적 추진 응답이 높았다.

반면 노동직(28.4% vs 42.2%), 자영업(29.7% vs 35.4), 학생(17.8% vs 51.8%), 농림어업 (29.6% vs 39.4%)에서는 전면적 도입 응답이 다수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강원(40.1% vs 33.6%), 광주·전라(38.9% vs 21.3%)와 대구·경북(36.9% vs 24.6%), 서울(34.6% vs 29.1%)에서 ‘단계적 추진’ 응답이 많았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전면적 도입’(32.7%) 응답이 ‘단계적 추진’(25.3%) 응답보다 높았다. 경기·인천(단계적 추진 37.0% vs 전면적 도입 33.6%)과 제주(27.6% vs 26.7%)에서는 두 응답이 오차 범위 내로 비슷하게 조사됐다.

대전·세종·충청은 ‘불필요’ 응답이 32.3%로 평균(20.0%)보다 높았다.

이념 성향별로 보수층(33.0% vs 17.5%)와 중도층(44.2% vs 27.5%)에서 ‘단계적 추진’ 응답이 높은 반면 진보층(33.5% vs 45.2%)에서는 ‘전면적 도입’ 응답이 높았다.

지지 정당별로 정의당 지지층(34.0% vs57.0%)에서는 전면적 도입 응답이 많았고 민주당 지지층(38.7% vs 35.9%)에서는 전면적 도입과 단계적 추진이 오차범위 내로 비슷했다.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불필요 응답이 40.9%로 가장 많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8061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응답률 6.3%)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