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관련 확진 인천 학원강사…학원생 등 8명 집단 감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3 09:56수정 2020-05-13 1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인천에서 서울 이태원에 다녀온 학원강사로부터 동료 강사와 학원생 등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확인돼 지역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인천시는 미추홀구 3명, 연수구 2명, 중구 3명 등 총 8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감염자들은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학원강사 A 씨(25)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당초 A 씨는 확진된 뒤 방역당국에 무직이라고 했다가 역학조사 과정에서 거짓말임이 들통 났다.

주요기사

A 씨는 미추홀구 소재 한 학원에서 강사로 근무했다. 이 과정에서 중구에 사는 고등학생 3명, 미추홀구 거주 고등학생 2명, 같은 학원 강사 1명 등 6명이 코로나19에 걸렸다.

이 밖에도 연수구 거주 중학생 1명과 학생의 엄마 등이 감염됐다. A 씨는 이 학생을 맡아 과외를 했다.

인천시는 관내 학원에 대해 일주일간 운영 자제를 요청했다. 감염자의 동선 등을 조사해 접촉자들을 파악하고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