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할머니와 활동가 분열시키고 정의연 정당성 훼손”

뉴시스 입력 2020-05-13 09:55수정 2020-05-13 09: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팩트 관심 없어…목소리에 제약 가하려는 의도 다분해"
"한일 국장급 회담 면담 요청이 '협의 설명' 둔갑…음해"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은 13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부금 용처 불투명성 문제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 보도들에 대해 “처음부터 팩트나 활동이 갖는 의미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 아닌, 할머니와 활동가들을 분열시키고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지난 30년 목소리를 죽이고 정당성을 훼손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기자들이 자신의 집까지 찾아온 사실을 언급하며 “너무 잔인하다. 지금이라도 당장 중단해 줄 것을 요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국회의원 당선자가 돼 제 목소리에 제약을 가하려는 의도도 다분히 있지 않을까”라며 정의연 기부금 회계 내역 정리와 관련해서는 “단 한 명의 실무자가 회계정리, 영수증 발급, 기부금품 모집 허가 신청 및 보고를 한다”고 설명했다.


정의연 기부금 상세 사용처 중 맥주집에서 3300만원을 지출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공시자료에) 깨알같이 쓸 수가 없다”며 140여차례 진행된 모금행사 지출 총액을 하나의 항목에 모아서 처리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해명이 돼도 꼬리에 꼬리를 물고 모든 영수증과 기부자를 공개하면 될 것 아니냐고 문제가 이어진다”며 “김복동 장학금을 받은 학생과 부모님에도 일일이 접촉을 해서 공격해, 이 분들이 곤욕을 치르고 있는 현실”이라고 했다.

한일 위안부 합의 사전 인지 의혹에 대해서도 ‘최종적·불가역적 해결’, ‘소녀상 철거’ 등의 조항과 관련해선, “모두 다 충격이었다. 그 이야기는 언론과 우리, 어느 누구도 접하지 못했던 사실이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2015년에 여러 차례 한일 국장급 협의가 열리고 협의했다는 얘기만 있지 어느 결과도 나오지 않았다”며 “그때 면담 요청하고 어떻게 됐냐고 물은 것을 협의 설명했다고 얘기하는 것이다. 음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근혜 적폐의 대표적인 사안이 한일합의였다는 것을 다 기억하고 있다. (위안부 합의 내용을 사전 통보했다는) 발언을 하는 당국자들은 2015년 한일 합의의 주역”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이용수 할머니와 공동 기자회견을 한 최용상 가자평화당 대표에 대해 “(더불어시민당) 비례에서 당연히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며 “선거운동 기간 중에도 더불어시민당 앞에서 ‘윤미향은 반일·반미 운동자라 국회의원이 되면 안된다’는 데모를 적극적으로 했던 분”이라고 강조했다.

최 대표가 정치적 이해관계로 이용수 할머니와 공동 기자회견을 한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에 대해서는 “그럴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