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86.2% “1학기 등록금 감액·환불 돼야”

뉴시스 입력 2020-05-13 08:36수정 2020-05-13 08: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학 재학생 67.1% "코로나19 이후 수업질 떨어져"
대학생 10명 중 9명이 ‘1학기 등록금이 감액 및 환불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강의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67.1%의 대학생이 ‘이전과 비교해 질적으로 떨어진다’고 실망감을 표하기도 했다.

잡코리아(대표 윤병준)는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대학 재학생 및 휴학생 429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잡코리아-알바몬 공동설문에 참여한 대학생 중 올 1학기에 등록, 재학 중이라고 밝힌 대학생은 총 3622명, 84.3%였다. 이들에게 ‘올 1학기에 등록하기로 한 선택에 만족하는지’를 물은 결과 38.1%가 ‘후회한다’고 답했다. 반면 1학기 휴학을 선택한 673명 중 ‘휴학하기로 한 것을 후회한다’는 응답은 7.6%에 그쳐 1학기에 등록한 재학생들이 휴학한 경우보다 5배 이상 ‘후회한다’는 응답 비중이 높았다.


이처럼 재학생들의 불만이 특히 높은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한 강의 차질, 온라인 위주 강의의 질적 저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가 1학기에 재학 중인 대학생들에게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올해 1학기 강의가 잘 이루어진다고 생각하는지를 질문한 결과 67.1%가 ‘이전보다 강의 질이 하락했다’고 평가했다. ‘질적으로 우수해 오히려 더 좋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겨우 3.3%로 소수에 그쳤으며, 그나마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이 정도면 선방하고 있다’는 응답도 29.6%에 불과했다.

주요기사

이러한 평가를 대변하기라도 하듯 1학기에 등록한 재학생 86.2%가 ‘1학기 등록금이 감액 또는 환불돼야 한다는 의견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이 같은 의견은 ▲사립대 재학생에서 87.7%로 특히 높았으며, ▲공립대 83.5%, ▲국립대 76.6%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대학생 대다수는 평소 등록금 액수가 너무 높다고 생각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가 설문에 응답한 대학생들에게 대학 등록금 액수에 대한 의견을 묻자 41.4%가 ‘비싼 편’이라고 답했으며 40.6%는 ‘너무 비싸다’고 대답하는 등 5명 중 4명꼴로 ‘등록금 액수가 높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반면 ‘적정금액’이라는 의견은 12.5%로 소수에 그쳤으며, ‘싸다’는 의견은 5.5%에 불과했다.

잡코리아 설문결과에 따르면 대학생들이 생각하는 연간 적정 등록금 액수는 평균 373만6000원(주관식 기재)으로 집계됐다. 교육부 대학정보공시시스템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올해 대학 연간 평균 등록금은 671만7000원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