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로스 “미국, 코로나19 관련 중국과 공조 하면 안돼”

뉴스1 입력 2020-05-13 06:55수정 2020-05-13 06: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억만장자 투자자 조지 소로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와 관련해 미국이 중국과 공조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친(親) 민주당 성향의 소로스는 12일(현지시간) 독일 지역일간지 ‘아우크스부르거알게마이네차이퉁’과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의 책임을 중국에 전가하는 등의 미중 갈등은 바이러스 퇴치를 위한 국제공조를 어렵게 만든다고 소로스도 인정했다.

그러나, 코로나 위기와 관련해 미국이 중국과 긴밀하게 공조할 필요는 없다고 그는 강조했다. 소로스는 “우리의 민주주의적 개방사회를 보호하는 동시에 기후변화, 코로나19 등을 이겨내기 위한 공조의 방법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소로스는 코로나19 위기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독재에 상당한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봤다. 시 주석이 종신 집권할 수 있다는 점은 매우 강력한 입지를 확보했다는 얘기이지만 동시에 코로나로 인해 매우 취약할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고 그는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소로스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독재자”가 되고 싶어 하겠지만, 미국은 헌법이 있는 나라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트럼프 집권으로 미국이 약해졌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스스로를 파멸로 몰아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소로스는 트럼프가 예상을 뛰는 경향이 있다는 점에서 자멸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