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40대女 퇴원 2주 만에 재확진…인천공항 65번 확진자

뉴스1 입력 2020-05-13 02:03수정 2020-05-13 02: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역 작업 © 뉴스1
경기 안양시에 거주하는 A씨(48·여)가 격리병원을 퇴원한 지 2주 만에 코로나19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13일 시에 따르면 관내 동안구 부흥동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3월 22일 미국에서 입국한 후 증상이 발현해 검사를 받았고 확진 판정이 나왔다.

A씨는 인천공항 검역소를 통해 국립중앙의료원을 이송돼 4월 29일까지 입원치료를 받았다. 이 때문에 안양시 확진자가 아닌 인천공항 65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A씨는 퇴원 후 안양 자택에서 격리 생활을 해오다 지난 9일 인후통 증상이 재발해 11일 검사를 받았고 12일 재확진 판정이 나왔다.

주요기사

가족 3명에 대해선 검체 채취 및 자가 격리 조치됐다.

시 관계자는 “A씨는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됐다”며 “자택 및 주변에 대해선 방역소독을 완료했다”고 말했다.


(안양=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