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이냐 ‘도’냐

조종엽 기자 입력 2020-05-13 03:00수정 2020-05-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佛畵 보물 명칭 두고 이견… 문화재청, 의견수렴 나서
충남 공주 마곡사의 ‘석가모니불괘불탱’(보물). 동아일보DB
‘탱(幀)’인가, ‘도(圖)’인가.

국보, 보물인 불화(佛畵)를 어떻게 부를 것인가를 두고 문화재청이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한국의 불화는 벽화보다는 내거는 탱화가 주류였고, ‘괘불탱’처럼 탱이나 탱화로 불려 왔다. 현재 국보, 보물의 명칭에는 ‘칠장사오불회괘불탱’(국보)이나 ‘안심사영산회괘불탱’(〃)처럼 ‘탱’이 절대 다수다. 그러나 ‘문경 김룡사 영산회괘불도’(보물)처럼 ‘도’도 일부 섞여 있다.


문화재청은 불교회화 분야 국보, 보물 지정 명칭 부여 지침을 최근 마련하면서 ‘탱’이라는 단어가 이해하기 쉽지 않다고 보고, 명칭을 ‘도(圖)’로 변경해 통일하는 것을 추진했다. 그러나 대한불교조계종이 “성보문화재로서 불화의 조성 당시 용어를 존중하길 바란다”며 반대의견을 낸 것. 조계종은 “불교 회화는 종교적 예경의 대상이며 조성 당시 화기(畵記)에도 탱, 탱화를 사용한 만큼 이 용어가 지닌 종교적 가치와 문화재적 가치가 인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문화재청에 보냈다. 이에 따라 명칭 변경은 보류됐다.

주요기사

문화재청은 문화재위원들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의견 수렴 회의를 이달 중 열어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불교#석가모니불괘불탱#탱화#명칭#조계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