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5·18묘지 간 이용수 “서운함 표현한 것”… 최봉태 “위안부 문제 소극적 정부에 좌절감”

구특교 기자 , 광주=이형주 기자 입력 2020-05-13 03:00수정 2020-05-13 05: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봉태 “위안부 문제 소극적 정부에 좌절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기자회견을 연 배경에는 위안부 문제 해결에 소극적인 정부의 대응에 대한 좌절감 때문이라는 오랜 지인의 주장이 나왔다.

최봉태 변호사는 12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한국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무책임하게 있는 점이 이 할머니에게 엄청난 좌절감을 줬다. 수요집회를 20년 넘게 참석했는데도 정부가 움직이지 않으니 ‘수요집회를 왜 가야 하냐’는 뜻이었다”며 기자회견을 연 배경을 설명했다. 최 변호사는 대한변호사협회 일제피해자 인권특별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위안부 및 강제징용 피해 관련 소송을 주도하는 등 1990년대 후반부터 피해자 지원 활동을 해왔다. 이 할머니와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다. 그는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 후 이 정권이 위안부 피해자 청구권 문제에 대해 아무것도 안 하니 적극 해결하라는 취지였다”며 “또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자는 청구권 문제를 해결한 뒤 국회로 가야 한다고 보는데, 안 하고 가니 서운함에서 나온 이야기다”라고 했다.

이 할머니는 12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희생자의 넋을 기렸다. 이 할머니는 참배 뒤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를 만나 “평소에 느낀 생각을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말했다. 30년간 정의연 활동을 하면서 느꼈던 서운함을 표현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윤 당선자의 남편 김모 씨는 자신이 창간한 한 인터넷 언론사 홈페이지에 ‘아베가 가장 미워할 국회의원 윤미향’이라는 제목의 외부 글을 11일과 12일 두 차례 게재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글에는 “이 할머니가 갑자기 태도를 바꾼 이유는 후손들에게 목돈을 물려주고 싶은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싶다”는 내용이 담겼다. 김 씨는 “죽비 같은 글을 귀하게 써준 A 씨(외부 글 작성자)”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구특교 kootg@donga.com / 광주=이형주 기자
구특교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이용수 할머니#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광주 5·18묘지#정의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