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윤동주碑 옆에 심은 ‘韓日우호 무궁화’ 훼손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5-13 03:00수정 2020-05-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말부터 수차례 꺾여… 기념비건립위 “그만하라” 호소
일제강점기 저항시인 윤동주(1917∼1945)를 기리기 위해 일본 교토 우지시에 심은 무궁화(사진)가 지속적으로 훼손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아사히 등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은 한일 우호의 상징으로 무궁화 한 그루를 우지시의 강변에 심었다. 윤동주 탄생 100주년을 맞아 2017년 10월에 세워진 ‘시인 윤동주 기억과 화해의 비’ 바로 옆이다.

하지만 지난해 말부터 누군가 줄기와 가지를 수차례 꺾어 놓은 것이 발견됐다. 그때마다 ‘시인 윤동주 기념비 건립위원회’ 측이 응급처치를 했다. 최근 또다시 누군가가 무궁화 줄기를 꺾어놓자 건립위원회 대표인 안자이 이쿠로(安齋育郞) 리쓰메이칸대 명예교수는 11일 교토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명을 소중히 하는 마음을 담은 비석 앞에서 나무의 생명을 해치는 짓은 그만두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그는 “(무궁화 주변에) 주의 안내판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만약 다른 견해가 있다면 말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동주는 교토 도시샤대 영어영문학과에 유학했다. 징병을 피하기 위해 귀국을 결심한 그는 1943년 5, 6월경 일본인 학우들과 우지시에서 야외 송별회를 했다. 그때 생전 마지막으로 사진을 찍었고, 그 장소 인근에 기념비와 무궁화가 위치해 있다.

주요기사

윤동주는 사진을 찍은 직후인 1943년 7월 독립운동에 관여한 혐의로 체포됐고, 광복 전인 1945년 2월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27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윤동주 시인#무궁화#한일 우호#훼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