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관련 확진자 최소 108명…둔화세에도 ‘3차 감염 발생’ 의심

뉴스1 입력 2020-05-13 00:05수정 2020-05-13 00: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은 확진자가 발생한 12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클럽. 2020.5.12/뉴스1 © News1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여전히 늘고 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면서 12일까지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최소 108명에 달했다.

확진자 증가세는 다소 완화됐지만, 3차 감염 발생이 의심되고 고3 학생이 이태원 클럽을 찾은 후 등교한 사실까지 확인돼 우려는 더욱 커진 상황이다.

13일 방역당국과 광역 자치단체 발표를 종합하면 전날 저녁 기준 이태원 관련 확진자는 최소 108명이다. 지난 6일 첫 확진자(용인 66번 환자)가 발생한 이후 지난 11일까지 95명의 확진자가 빠르게 발생한 것과 비해선 확산세가 다소 둔화된 모습이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산세 둔화 불구 ‘3차 감염’ 사례도 발생

주요기사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전일 낮 12시 기준으로 총 102명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64명, 경기 23명, 인천 7명, 충북 5명, 부산 1명, 전북 1명, 제주 1명이다.

오후 들어 서울에선 4명의 확진자가 추가돼 오후 6시 기준으로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68명으로 늘었다. 동작구·도봉구·관악구 등에서 확진자가 추가됐다.

경기도에서도 오후에 1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수원시에 사는 20대 확진자는 동작구 확진자인 직장 동료에게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경기도 내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24명으로 증가했다.

부산 사하구에서도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27세 남성이 추가로 확진을 받으면서 부산 확진자는 총 2명이 됐다.

이를 종합하면 12일 저녁 이태원 관련 확진자 수는 서울 68명, 경기 24명, 인천 7명, 충북 5명, 부산 2명, 전북 1명, 제주 1명 등 최소 108명이다.

문제는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증가가 3차 감염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날 오후 추가로 확진된 18세 도봉구 남성(도봉구 12번) 확진자는 도봉구 10번 확진자가 다녀간 코인 노래방에 들린 후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도봉구 10번 확진자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관악구 46번 확진자와 밀접 접촉을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만약 ‘관악구 46번→도봉구 10번 → 도봉구 12번’의 감염 고리가 확인되면 3차 감염 사례가 된다.

경기도 수원에서 추가 확진된 환자(수원 53번)는 동작구 확진자와 접촉으로 부터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경기도에서는 이 동작구 확진자가 이태원을 직접 방문했는지, 2차 감염 확진자인지 확인이 안돼 3차 감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이태원 클럽 방문 ‘고3’ 진단검사…상당수 원어민 교·강사도 클럽 방문

최근 등교 시기를 일주일 더 연기하긴 했지만, 학교를 바라보는 학부모들의 마음도 불안하다.

전날 서울지역의 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진단 검사를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다행히 이 학생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진단 검사를 받기 전 실기 수업을 받기 위해 학교에서 다른 학생들과 2차례 대면수업을 받았다. 만약 확진자였다면 학교 내 전파가 발생할 수 있었던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아직 드러나지 않는 이태원 클럽 방문자 중에 고등학생 등 학생들이 추가로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또한 전국의 원어민 교·강사들 상당수도 이 기간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사실이 드러나 이태원발 학교 전파 우려는 계속 커지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