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물류 통합법인 ‘포스코GSP’ 연내 출범

변종국 기자 입력 2020-05-13 03:00수정 2020-05-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내 물류 업무 효율성 강화… 해운업 직접 진출 계획은 없어” 포스코가 그룹 내 분산돼 있던 물류 업무를 하나로 합쳐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물류 통합법인 ‘포스코GSP’(가칭)를 설립한다.

12일 포스코는 포스코GSP를 연내 출범시킬 예정이며, 물류 통합법인은 포스코 및 그룹사 운송 물량의 계약과 운영을 담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기준 포스코 그룹 내 물류비는 약 3조 원 규모다. 그동안 포스코에서는 철강 원료를 구매하거나 국내외 제품 판매와 관련된 각종 운송 계약이 포스코 계열사별로 분산돼 있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SNNC, 포스코강판 등 계열사들이 선사 또는 물류업체들과 각각 계약을 맺는 방식이었다. 이에 내부에서는 물류 업무 분산으로 비효율이 발생하니 물류 프로세스를 한곳으로 모아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물류 통합법인이 출범하면 원료와 제품의 수송계획 수립에서부터 운송 계약 등의 물류 서비스를 통합해 운영한다. 추후 인공지능(AI)과 로봇기술 기반의 물류 플랫폼도 갖출 계획이다.

그러나 한국선주협회와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 등은 포스코 물류 통합법인 설립에 반대하고 있다. 포스코가 막대한 물량을 앞세워 선사 및 운송사들과의 계약에서 유리한 위치에 설 수밖에 없고, 궁극적으로 직접 선대를 운영하는 해운업으로 진출할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포스코 측은 “해운법에 따라 대량 화주가 해상운송사업에 진출하는 것은 제한이 있기에 해운업 진출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변종국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포스코#포스코gsp#물류 업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