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인권운동 전체에 대한 탄압으로 규정”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12 20:26수정 2020-05-12 2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 2020.5.8/뉴스1 © News1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12일 이 단체를 둘러싼 여러 의혹과 관련 “정의연과 일본군‘위안부’피해자들의 30년 운동을 무력화하고 정치적 목적으로 악용하는 인권운동 전체에 대한 탄압으로 규정한다”고 밝혔다.

정의연은 이날 ‘현 상황에 대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입장’문을 내고 “언론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정의연은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 회복을 위해 노력해 온 정의연은, 지금까지 가해국 일본정부의 범죄부정과 역사왜곡, 이에 동조하는 국내외의 극우·역사수정주의자들의 방해와 공격으로 단 하루도 편안한 날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의연은 이들의 행태와 공명하는 현 상황을 엄중하게 직시하고 있다”며 “일본군‘위안부’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최우선에 두고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