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과수원 시신, 부산 20대 실종 여성과 지문일치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12 19:15수정 2020-05-12 2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일 전북 완주의 한 과수원에서 발견된 여성 시신은 앞서 부산에서 전주로 간 뒤 실종된 A 씨(29)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45분경 완주군 상관면의 복숭아 농장에서 발견된 시신의 지문을 감식한 결과 실종된 A 씨와 일치했다.

부패가 진행된 시신은 과수원 한쪽 나무 밑에 버려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시신은 농장에서 작업 중이던 농장 주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A 씨의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29일 A 씨의 아버지는 “딸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했다.

부산진경찰서는 A 씨가 부산을 떠나 전주로 간 사실을 확인, 지난 8일 전주완산경찰서에 수사 공조를 요청했다.

경찰은 지난달 ‘전주 30대 여성 살인 사건’으로 구속된 피의자 B 씨(31·남)와 연관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B 씨 차량에서 A 씨의 머리카락 등 유전자(DNA)를 확보한 바 있다. A 씨가 지난달 18일 전주 서서학동에서 B 씨 차를 탄 행적도 확인했다.

수색을 벌이던 경찰은 이날 농장 주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A 씨의 시신을 찾았다.

B 씨는 지난달 14일 오후 부터 이튿날 오전 사이에 전주에 사는 여성(34)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상황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