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소속 원어민 교사 20명 이태원 방문…전원 자가격리

뉴스1 입력 2020-05-12 16:34수정 2020-05-12 16: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시교육청 전경사진.(부산시교육청 제공)© 뉴스1
부산시교육청 소속 원어민 영어보조교사 20명이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5일 사이에 서울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원어민 영어보조교사 20명 가운데 19명은 식당과 옷집, 문화시설 등을 방문했고 나머지 1명은 이동동선에 클럽이 포함돼 있었다.

시교육청 전수조사 결과 이들은 단체가 아닌 각자 개인적으로 이태원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클럽을 다녀온 원어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클럽이 아닌 다른 클럽을 다녀온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코로나19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이태원을 다녀온 원어민 교사 20명은 현재 모두 자가격리 중이다.

20명 가운데 4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13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나머지 3명은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중이다.

시교육청은 이들과 접촉한 교직원 파악에도 나섰다. 또 이태원을 방문한 원어민 영어보조교사와 접촉한 교직원들도 자율격리를 할 수 있도록 각 단위 학교에 통보했다.

한편 부산지역 원어민 영어보조교사는 초등학교 235명, 중학교 83명, 고등학교 11명 등 모두 329명이다.

(부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