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현대백화점 근무 이태원발 확진자 동선 공개…30명 접촉

뉴스1 입력 2020-05-12 14:11수정 2020-05-12 14: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이태원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히 늘고 있는 11일 서울 용산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앞에 코로나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 서 있다. /뉴스1 © News1

경기 부천에서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방역당국이 부천 76번째 확진자 A씨(24·중동)에 대한 주요 동선을 공개했다.

12일 경기 부천시에 따르면 확진자 A씨(24·중동)는 현대백화점(중동점)내 음식점 직원으로 지난 6~8일 음식점 등에서 총 30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출퇴근 때와 근무 중에 마스크를 쓰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A씨는 6일 근무지인 중동 현대백화점(접촉자 10명)에 출근 한 후 저녁에는 부천의 한 음식점(접촉자 1명)에 들러 저녁식사를 하고 귀가(접촉자 1명·엘리베이터)했다.

주요기사

7일에는 농협은행,커피숍(접촉자 2명), 우체국(접촉자 2명), 부천세무서, 음식점(접촉자 1명), 패스트푸드점(접촉자 1명)을 방문했다.

8일에는 현대백화점 음식점(접촉자 12명)에서 12시간 근무한 뒤 귀가했다.

9일에는 병원 및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귀가했다가 10일 오전 확진판정을 받고 성남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4월 29일부터 최근까지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분들은 반드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기 부천시 코로나19 누적확진자 수는 12일 오전 기준 77명이다.

(부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