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아웃팅’ 두려워도 용기 내야 할 때…검사받아라”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05-12 13:55수정 2020-05-12 14: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홍석천이 이태원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지금은 용기를 내야할 때입니다”라고 말하며 검사를 촉구했다.

홍석천은 12일 SNS에 “성소수자는 기본적으로 자신의 정체성이 가족에게, 지인에게, 사회에 알려지는 게 두려운 게 사실이다”라며 “그래서 용기가 필요하다. 오랫동안 이태원에서 자리를 잡고 있는 사람으로서 이번 일이 참 안타깝고 걱정스럽다”라고 말했다.

또 “무엇보다 아직도 검진을 받지 않고 연락이 안 되는 사람이 너무 많다는 것이 가장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홍석천은 “‘아웃팅’에 대한 걱정이 크다는 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지금은 그 무엇보다 본인과 가족, 그리고 사회의 건강과 안전이 우선이다. ‘익명 보장’ 검사가 가능하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당장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마지막으로 “지금은 모두가 힘든 시기다. 그리고 모두가 이 사태에서 벗어나고 싶어 힘을 모으고 있다”며 “방역 당국과 의료진, 그리고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쏟은 그동안의 힘과 노력이 헛되지 않게 지금 당장 용기를 내서 검사에 임하길 간곡히 권한다”고 강조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