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계 기자 질문에 “중국에 물어보라” 답변 논란

뉴시스 입력 2020-05-12 09:06수정 2020-05-12 09: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자가 "왜 내게 그렇게 말하는가" 따지자 "형편없는 질문"
다른 기자 지목했다가 설전 벌어지자 돌연 퇴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관련 질문을 한 중국계 기자에게 “내게 묻지 말고 중국에 그 질문을 하라”라고 답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CNN과 NBC 등 현지언론이 생중계한 코로나19 검사 관련 브리핑에서 한 아시아계 기자의 질문에 “그건 중국에 물어봐야 할 질문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질문자는 CBS 소속 웨이자 장이라는 중국계 여기자로, ‘매일 미국인 사망자가 나오는 상황에서 (검사 문제가) 왜 당신에겐 글로벌 경쟁인가’라고 지적한 상황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만약 중국에 그 질문을 한다면 매우 색다른 대답을 들을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자신의 코로나19 검사 숫자 자화자찬에 대한 비판에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문제는 질문을 던진 기자가 중국계라는 점에서, ‘중국에 질문하라’라는 답변이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는 점이다.

이에 질문한 장 기자가 자리에서 일어서려는 듯한 행동을 하며 추가 발언을 하려 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해당 기자 뒤편에 있던 CNN 소속 케이틀랜 콜린스 기자에게 질문권을 넘겼다.

그러나 지목을 받은 콜린스 기자는 자신이 질문하는 대신 장 기자에게 발언 기회를 넘겼다. 장 기자는 이에 즉각 “왜 내게 특별히 ‘중국에 물어봐야 한다’라고 말하는 것인가”라고 항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자 “나는 그런 식의 형편없는 질문을 하는 누구에게나 그렇게 말한다”라고 답변했다. 그러자 장 기자가 “그건 형편없는 질문이 아니었다”라고 따졌다.

이후 장 기자가 발언을 이어갔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또다시 다른 기자에게로 질문권을 넘겼다. 이에 이번엔 먼저 지목을 받았던 콜린스 기자가 손을 들며 “두 가지 질문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콜린스 기자 대신 다른 기자를 재차 지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콜린스 기자가 자신이 먼저 지목을 받았다고 강조하자 “그랬다, 그리고 당신은 대답하지 않았다”고 받아쳤다.

이후 콜린스 기자가 발언을 계속 이어가자 트럼프 대통령은 발언을 끊으며 “신사 숙녀들, 매우 고맙다. 감사하다. 매우 고맙다”라고 인사한 뒤 회견장에서 곧장 퇴장했다.

CNN ‘상황실’ 울프 블리처 앵커는 생방송에서 문제의 설전이 담긴 영상을 소개하며 “대통령의 로즈가든 1시간 (기자회견) 출연의 매우 추한 종료”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