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78%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도 좋다”

뉴시스 입력 2020-05-12 08:21수정 2020-05-12 08: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년대졸 74.0%, 전문대졸 90.3% “첫 직장으로 중기에 취업할 의향 있다”
중기 취업을 고려하는 이유 1위 ‘상대적으로 취업 문턱이 낮을 것 같아서’ 47.6%
중기 취업 고려하지 않는 이유 1위 ‘낮은 연봉수준 때문’ 56.3%
올해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 5명중 약 4명은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올해 신입직취업을 준비하는 취준생 1214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취업 의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78.3%가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최종학력별로 4년제대학 졸업생 중에는 74.0%가 전문대학 졸업생 중에는 90.3%가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채용경기 침체가 길어지면서 중소기업 취업으로 눈길을 돌리는 취준생들이 등장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 신입직 취준생들이 중소기업 취업을 고려하는 이유를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상대적으로 취업문턱이 낮을 것 같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47.6%(복수선택응답률)로 가장 높았다. 이어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면 기업규모는 상관없다(40.7%)’는 답변이 높았다.

주요기사

이외에는 ▲직무와 관련된 다양한 일을 경험할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에(37.4%)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룰 수 있을 것 같아서(28.1%) ▲직장 내 경쟁이 덜 치열할 것 같아서(23.9%) ▲일을 주도적으로 할 수 있을 것 같아서(18.3%) 등을 이유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는 답변이 높았다.

반면 취준생들이 중소기업 취업을 긍정적으로 고려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낮은 연봉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없다고 답한 취준생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조사한 결과, ‘낮은 연봉수준 때문’이라는 응답자가 56.3%(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는 ‘복리후생이 잘 갖춰져 있지 않을 것 같다(45.6%)’거나 ‘근무환경이 쾌적하지 않을 것 같아서(37.6%)’ 또 ‘고용불안감이 높을 것 같아서(36.5%)’ 순으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한편, 신입직 취준생들이 직장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은 ‘연봉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연봉수준’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취준생이 62.8%로 과반수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직무특성(11.2%) ▲복리후생(8.4%) ▲개인역량의 발전 가능성(6.2%)순으로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