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오마이걸 팬으로 ‘라스’ 출연”…효정 옆자리 수줍은 미소

뉴스1 입력 2020-05-12 08:20수정 2020-05-12 08: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바둑계 레전드’ 전 바둑 기사 이세돌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오마이걸을 향한 팬심을 드러낸다. 심지어 ‘라디오스타’ 섭외도 오마이걸 매니저가 했다고 털어놓으며 효정 옆에서 수줍은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낸다.

오는 13일 오후 11시5분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이세돌, 오마이걸 효정, 이국주,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출연하는 ‘일 없습니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오마이걸 팬 ‘미라클’이라고 알려진 이세돌이 드디어 오마이걸 효정과 만나 팬들의 부러움을 산다. 효정 옆자리에 나란히 앉게 된 이세돌은 “오늘 미라클로 왔습니다!”라며 수줍은 미소를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고. 특히 이세돌의 ‘라디오스타’ 섭외도 오마이걸 매니저가 직접 했다는 후문이어서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이세돌이 바둑 은퇴 이야기와 근황을 털어놓는다. 작년 11월 프로기사 사직서를 제출, 이후 은퇴 대국을 마지막으로 바둑계를 떠난 이세돌은 구체적인 은퇴 이유와 함께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있는 근황을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주요기사

특히 이세돌은 알파고를 이긴 유일한 인간으로도 유명한 바. 그는 “가볍게 이길 거라 생각했다. 암담함도 느꼈다”며 섬뜩했던 알파고와의 대결 후기를 생생하게 전해 감탄을 모았다는 후문이다.

이세돌이 2010년 광저우 아시안 게임 뒷이야기를 털어놓는다. 당시 그는 아시안 게임에 바둑 국가대표로 참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러나 영광스러운 성적에 가려진 웃지 못할 비하인드를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세돌이 바둑 인생 동안 받은 상금이 80억 원에 달한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더 돼야 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이 가운데 그의 독특한 직설 화법 역시 화제다. 이세돌 어록이 적힌 판넬이 등장하자 그는 자신의 말에 숨겨진 본뜻과 솔직한 심정을 전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마이걸 팬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일 이세돌의 활약은 이날 오후 11시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